[7월 바탕화면] 강물처럼

유지연/미디어콘텐츠팀 2018.07.03 15:42 댓글 (1) 조회 (6,033)

2008420, 퇴임 뒤 5·18 묘역을 찾은 노무현 대통령은 강물처럼이라는 글귀를 남겼습니다. 굽이쳐 흐르면서 끝내 바다로 가는 강물처럼 우리 역사가 바르게 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입니다.

 

그 후로 닷새 뒤, 봉하마을 노사모 자원봉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서는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강물처럼!’이란 명구를 방명록에 적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이처럼 시민의 힘으로 만들어 가는 역사, 시련 속에서 바로 서는 역사를 강물에 비유해 자주 표현하곤 했습니다.

 

강물처럼이라는 짧은 글귀에는 역사는 더디지만 진보한다는 신념, 그리고 진보는 계속될 거라는 믿음이 담겨있습니다.

 1024768.jpg

 

                                        1920x1080 [다운로드]

                                        1680x1050 [다운로드]

                                        1280x1024 [다운로드]

                                        1152x864 [다운로드]

                                        1024x768 [다운로드]

                                        모바일용 640x960 [다운로드]

                                        태블릿 2048x1536 [다운로드]

                                        태블릿 2560x1600 [다운로드]

 

SNS 공유 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밴드 라인
첨부파일 0

스크랩 스크랩

목록

행사신청하기

회원정보를 정확히 확인 후 입력해 주세요. 행사 신청시 기본 회원정보도 함께 변경됩니다.

기본회원정보

기본회원정보

참가인원정보

참가인원정보

  • 총참가인원수

    취소 확인 수정

    닫기

     

    행사를
    신청하시겠습니까?

    취소 확인

    닫기

     

    닫기

     

    행사 신청을 [취소]하시겠습니까?

    취소 확인

    닫기

     

    행사를
    수정하시겠습니까?

    취소 확인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