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지역위원회

2002년 3월 16일 민주당 대선후보 ‘광주경선’은 노무현 바람의 시작이었습니다. ‘노풍(盧風)’의 진원지, 광주는 노무현 대통령을 그렇게 사랑했고 자랑스러워했습니다. 대통령께서 우리 곁을 떠나시고 안 계신 지금, 광주에서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당신의 유지를 받들고 실천하고자 지역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닫기